(강관산업발전세미나) 한국인더스트리 박한구 이사, “강관산업 스마트 공장 구축해야”
(강관산업발전세미나) 한국인더스트리 박한구 이사, “강관산업 스마트 공장 구축해야”
  • 박재철
  • 승인 2017.11.1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공장, 능동적인 소프트웨어 변경 효율성↑

 

  한국인더스트리4.0 협회 박한구 이사는 16일 제13회 강관산업발전세미나에서 '제조업 스마트팩토리화에 따른 경영 전략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박 이사는 자동화 공장과 스마트 공장에 대한 차별화에 대해 언급했다. 자동화 공장은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생산시설이 수동으로 작동하는 공장을 뜻 한다. 스마트 공장의 경우 능동적으로 S/W가 스스로 변경 및 자율적으로 작동하는 공장이다.

  특히 스마트 공장의 경우 제조 공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의 분석 및 판단기술을 기반으로 설비의 상태를 예지하고 품질불량을 사전에 예측할 수 있다.

  이어 박 이사는 가공 산업의 혁명에 대해서 사례를 들어가며 설명했다. 박 이사가 설명한 LMD(Laser Metal Deposition) 기술의 경우 컴퓨터 3d 설계도를 활용해 맨 바닥에 금속판을 놓고 구 위에서 원하는 모양대로 고출력 레이저 빔을 조사한다. 이와 함께 일시적으로 용융풀을 생성하고 금속 분말을 공급해 클래딩 층을 형성하는 기술이다.

  박 이사는 강관산업에 대해서도 설비의 자동화를 강조했다. 박 이사는 “강관 가공 공정의 수작업을 자동화로 품질 균일화와 생산성 향상, 원가절감을 도모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 공장의 구축에 대해서는 자율생산 공장을 구축하기 위한 과제를 선정 → 생산 공장 발생 데이터의 신뢰성, 정합성을 확보 → 생산 공장에서 발생하는 측정 데이터 수집 → 빅데이터 분석 및 인공지능 솔루션 도입 → 설비 고장 예측, 성능에 따른 생산, 품질, 에너지 환경 예측 등 단계적인 방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박 이사는 “강관산업의 스마트 공장은 실제 공장의 모든 센서와 연동해 작동함으로써 물리적인 공장과 동일하게 작동해 설비의 성능, 마모, 열화 상태를 비교 운전할 수 있다”며 “이를 통한 선행제어로 균일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