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de btn
중국 맥주 캔 증가, 알루미늄 수요 '파란불'음료 캔(Can)·전기차 및 차량 경량화로 수요 확대
박진철 기자 | jcpark@snmnews.com

  중국 맥주 음료 용기가 소비자들의 알루미늄 캔(Can) 선호에 따라 병에서 캔으로 전환하면서 알루미늄의 지속적인 수요 성장에 힘을 보탤 것이라는 견해가 나왔다.

  이와 관련 리오 틴토 그룹(Rio Tinto Group)의 Alf Barrios s CEO는 또 "최근 중국 포장 산업에서는 청량음료와 맥주를 중심으로 포장용기가 병에서 알루미늄으로 변화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는 세계 두 번재 광산 업체로, 이익의 4분의 1 이상을 알루미늄으로 걷어들이고 있다. Alf Barrios s CEO는 또 "이 밖에도 전기차 수요 증가와 자동차업계의 경량화 요구가 알루미늄 수요 증가에 또다른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日 알루미늄 프리미엄 톤당 90~92달러
박진철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S&M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 S&M미디어(http://www.snm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