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건설업 평균 일당 19만3,770원... 전분기比 3%↑
올 상반기 건설업 평균 일당 19만3,770원... 전분기比 3%↑
  • 성희헌
  • 승인 2018.01.02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건설협회,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결과 발표

 올해 건설원가 산출 등에 적용하는 건설업 임금이 작년 하반기보다 약 3% 오른다.

 대한건설협회는 올해 상반기에 적용되는 건설업 임금실태를 조사한 결과, 전체 123개 직종의 일 평균 임금은 19만3,770원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공표한 임금에는 문화재 분야 6개 직종이 신설돼 총 직종 수가 기존 117개에서 123개로 확대됐다.

▲ 평균임금현황

 전체 직종의 일 평균 임금 변동률은 이전 117개 직종과 비교했을 때 작년 하반기보다는 3.02% 올랐고 작년 상반기보다는 6.6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통계는 작년 9월 전국 2000개 공사 현장 근로자의 임금을 조사·집계한 것으로, 올해 1월 1일부터 건설공사 원가계산에 적용할 수 있다.

 분야별로는 전체 123개 직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91개 일반공사 직종은 18만1134원으로 작년 하반기보다 3.03% 올랐다.

 광전자 직종은 28만2,575원으로 작년 하반기에 비해 3.33%, 원자력 직종은 22만2,895원으로 0.27%, 기타 직종은 20만9,344원으로 4.33% 각각 상승했다.

 문화재 분야는 18개 직종 평균 임금이 23만322원으로 조사됐으며, 종전과 비교가 가능한 12개 직종만 떼서 보면 작년 하반기보다 3.11% 올랐다.

 건설협회 관계자는 "주택경기 호조세가 최근 3년간 지속되면서 공사물량이 꾸준히 증가하는 등 주택공사, 건축공사, 토목공사 모두 기성실적이 동반 상승해 기능인력 수요가 꾸준히 증가한 것이 임금 상승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설현장의 기능인력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현장 취업을 기피하는 현상이 있어 신규 인력의 진입이 저조한데다, 숙련 기능공 부족 등 만성적 수급 문제가 있는 점도 임금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