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아베스틸, 군산시와 지역복지 협약 체결
세아베스틸, 군산시와 지역복지 협약 체결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04.24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을 아름답게’라는 사훈이 모토

  지난 23일 세아베스틸(대표 윤기수)이 군산시, 전라북도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지역사회 나눔 문화 활성화를 위해 ‘2018년도 희망나눔 지역복지 협약’을 체결했다.

  세아베스틸은 ‘세상을 아름답게’라는 사훈을 모토로, 회사와 사원들이 매월 급여의 일정액을 적립하고 희망나눔 지역복지에 필요한 후원금을 자체적으로 마련해 오고 있으며, 올해도 협약을 통해 군산시의 어려운 이웃들과 복지시설에 2억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매월 무료급식소를 찾아 후원품(쌀 및 후식)지원과 함께 배식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있으며, 복지시설 위문과 동행 나들이, 시설아동을 위한 산타데이 행사, 관내 취약계층 명절 지원 및 여름·겨울나기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희망나눔 세아러브하우스’를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저소득가정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공부방을 만들어 주며, 소외계층 아동·청소년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도와줌으로써 꿈과 희망을 가지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세아베스틸 송영환 지원본부장 및 김태완 노조위원장은 “우리 지역의 소외된 이웃과 함께 동행하며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데 세아베스틸이 앞장설 것”이라며 “노사가 서로 협력해 지역민과 함께 숨 쉬고 성장할 수 있도록 나눔 활동에 적극 나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거듭 나겠다”고 밝혔다.

  이에 문동신 군산시장은 “기업의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며 “민·관 협력사업이 더욱 활성화돼 소외이웃을 보듬는 따뜻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아베스틸은 지난 2012년부터 군산시와 ‘희망나눔 지역복지’ 협약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 총 12억원 상당을 어려운 이웃 및 복지시설에 후원해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