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수 산재한 아시아 슬래브 시장
변수 산재한 아시아 슬래브 시장
  • 곽정원 기자
  • 승인 2018.05.1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라질 대미 수출량 지난 3년간 평균 100%, 아시아 수출량 미비할 듯
CPS 쿼터 배분량 적어, 아시아로 '유턴'
유럽, 터키의 러시아 슬래브 규제도 변수

브라질 슬래브가 미국 232조 관세 부과를 피해가면서 연간 수출량이 350만톤으로 결정됐다고 업계 소식통이 전했다. 

이는 브라질의 지난 3년간 슬래브 수출량의 100%다. 브라질이 쿼터제에 합의하고, 슬래브 쿼터량도 100%로 결정되면서 브라질산 슬래브가 아시아로 수출될 가능성은 크게 낮아졌다. 

이제 중요한 것은, CSP슬래브의 미국내 점유율이 어느정도나 될 지 여부다. CSP의 연간 슬래브 생산량은 300만톤이다. CSP는 지난 2016년 6월에 고로 재가동을 시작했으나 전면 가동은 지난해부터였기 때문에 대미 슬래브 수출 가능량이 많지 않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회사는 아시아향 수출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지역 슬래브 상황은 미국의 이란 경제제재가 어느정도 수준이 될 지 여부에 달려있다. 이란은 태국을 포함한 이사이 지역에 연간 70-80만톤정도의 슬래브를 수출하는데, 이 수출량이 줄어들게 되면 아시아 슬래브 공급에 타격이 있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반면, 유럽이나 터키의 세이프가드 조치로 인해 러시아 슬래브의 해당 지역 수출이 제한된다면, 해당 물량은 아시아 지역으로 유턴하고 이는 곧 가격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렇듯 아시아 슬래브시장을 둘러싸고 다양한 변수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당분간 아시아 슬래브시장의 전망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