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금-유기물 결합된 균일계 메탄 산화 촉매 개발
백금-유기물 결합된 균일계 메탄 산화 촉매 개발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8.12.2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년 만에 메탄 산화 촉매 최고 수율 갱신, 메탄 전환기술 중 가장 상용화에 근접

메탄을 유용한 물질로 전환해주는 촉매의 성능이 20년 만에 한 단계 향상되어, 메탄 전환기술의 상용화에 한걸음 다가갔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이현주 박사 연구팀이 백금-유기물이 결합된 균일계 메탄 산화 촉매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난방용 및 수송용 연료로 사용되는 메탄은 천연가스 및 셰일가스의 주성분으로, 자연계에 풍부하게 존재한다. 이를 경제적인 방법으로 메탄올과 같은 화학원료로 직접 전환할 수 있다면 미래 에너지 및 자원 기술의 패러다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러나 현 기술로 메탄을 산화시키려면 고온에서 직접 산소와 반응시키거나 저온에서 고가의 산화제를 사용하는데, 이들 방법은 경제성이 떨어진다. 메탄을 직접 산소와 반응시키면 메탄올이 아닌 이산화탄소로 대부분 전환되고, 산화제를 사용해도 전환율이 너무 낮아 상업화와 거리가 멀다.

백금계 유기금속 촉매를 이용한 메탄 산화 반응. (사진=한국연구재단)
백금계 유기금속 촉매를 이용한 메탄 산화 반응. (사진=한국연구재단)

연구팀은 메탄을 메탄올 전구체로 전환하는 반응에서 기존의 촉매 성능보다 40배 이상 향상된 촉매를 개발했고, 이 때 메탄올 전구체의 수율도 메탄 기준 70%에서 90%까지 향상되는 것을 발견했다.

개발된 촉매는 중심 백금 원자에 DMSO라는 유기물이 결합된 구조이며, 이때 DMSO는 백금을 안정화시키는 동시에 활성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촉매의 합성법도 매우 간단하고, 비활성화 되었을 때도 쉽게 활성화시킬 수 있다.

이현주 박사는 “이 연구는 균일계 백금 착체를 이용한 메탄 산화 기술로 지금까지 연구된 메탄 전환기술 중 가장 상용화에 근접한 기술이다”라며, “현재 800℃ 이상에서 다단계로 이루어지는 메탄올 제조 공정을 200℃ 이하로 바꿀 수 있는 혁신적인 기술이다“라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이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C1가스리파이너리사업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권위있는 국제학술지 ‘ACS 카탈리시스(ACS Catalysis)’ 최신 호에 논문으로 게재되었고, 한국특허 등록 및 미국특허 출원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