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486억 투자해 탄소섬유 공장 증설
효성첨단소재, 486억 투자해 탄소섬유 공장 증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19.02.11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톤 증설 예정

효성첨단소재는 전북 전주공장에 468억원을 투자해 탄소섬유 생산공장을 증설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로 전주공장은 신규 설비를 도입해 연간 생산 규모가 현재 2,000톤에서 4,000톤으로 증가한다. 해당 공장은 오는 2020년 완공될 예정이다.

탄소섬유는 수소압축천연가스(CNG)차와 전선심재(고압전선을 지지하기 위해 안에 넣는 강철) 경량화의 핵심 소재다. 무게는 철보다 4배 가볍고, 강도는 10배 더 높아 수소차나 CNG차의 고압용기로 사용할 경우 폭발 위험을 낮출 수 있다.

효성첨단소재 관계자는 "탄소섬유는 연료용 CNG 고압용기부터 자동차용 구조재, 풍력, 우주항공용 소재와 스포츠레저용 제품 등 철이 사용되는 모든 곳에 대체재로도 활용할 수 있다"며 "이번 증설은 산업·항공용 미래 첨단소재인 탄소섬유의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고 말했다.

효성첨단소재는 인적분할되기 전인 2015년부터 시내버스 CNG 고압용기용 탄소섬유를 납품해 왔다. 이어 회사는 2013년 5월부터 전북 전주 친환경 복합 산업단지에 탄소섬유 공장을 운영해 왔다.

한편 효성첨단소재는 연결 기준 지난해 6~12월 매출액 1조7,675억원, 영업이익 641억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