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그린본드 발행 성공…친환경 사업성 인정
LG화학, 그린본드 발행 성공…친환경 사업성 인정
  • 김간언 기자
  • 승인 2019.04.09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화학 기업 최초…15억6,000달러 규모 채원

  LG화학이 전 세계 화학 기업 최초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하며 사업성을 인정받았다.

  LG화학은 9일 총 15억6,000달러(약 1조7,800억원)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기업이 발행한 그린본드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글로벌 그린본드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세계 주요 금융시장에서 동시에 발행돼 유통되는 국제채권으로 발행대금의 용도가 신재생 에너지, 전기차 등의 친환경 투자로 한정된 채권이다.

  LG화학은 이번 그린본드 발행을 통해 일반채권 대비 경쟁력 있는 금리로 외화를 조달하고 지속 가능한 친환경 기업 이미지 제고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됐다.

  LG화학의 글로벌 그린본드는 달러와 유로로 발행되며 5.5년 만기 5억달러와 10년 만기 5억달러, 4년 만기 5억유로 등 총 3개의 채권으로 구성됐다.

  금리는 고정금리로 달러 5.5년 만기 채권은 미국 5년물 국채금리(Treasury Rate) 2.329%에 0.95%p를 더한 3.279%, 10년 만기 채권은 미국 10년물 국채금리 2.520%에 1.175%p를 더한 3.695%의 금리로 각각 발행됐다.

  유로 4년 만기 채권은 유럽 4년물 미드스왑금리(Mid-swap Rate) -0.051%에 0.65%p를 더한 0.599%의 금리로 발행됐다.

  이는 최초 제시 금리 대비 최소 0.275%p(27.5bps)에서 최대 0.35%p (35bps)가 낮아진 수준이다(0.01%p=1bp, basis point).

  LG화학은 미국, 유럽 금융시장에서 발행된 한국채권 중 역대 최대 주문 물량인 총 105억달러(달러 59억, 유로 41억) 규모의 매수 주문이 몰리면서 당초 예상보다 개선된 조건으로 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LG화학은 확보한 자금을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 공급을 위한 투자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LG화학 정호영 사장은 “이번 글로벌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은 결과”라며 “앞으로도 친환경 미래 사업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더욱 고도화해 기업 가치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