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신기술 확보 주력…스타트업과 협업
LG화학, 배터리 신기술 확보 주력…스타트업과 협업
  • 김간언 기자
  • 승인 2019.04.1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배터리 챌린지’ 개최 …혁신적 기술 선보인 스타트업 5곳 최종 선발

  LG화학이 해외 스타트업과 배터리 신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이와 관련 지난 10일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더 배터리 챌린지(The Battery Challenge)' 피치데이를 개최해 스타트업 5곳을 최종 수상팀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피치데이는 투자유치를 위한 스타트업의 기술 및 비즈니스 전략 발표회를 뜻하는 용어이다.

  더 배터리 챌린지는 LG화학이 배터리 업계 최초로 글로벌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모전으로 지난해 8월 서류접수를 시작하여 27개국의 스타트업 129곳이 지원해 약 2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날 행사에는 서류와 인터뷰 심사를 통과한 7곳의 스타트업(미국 6곳, 영국 1곳)이 참석해 각각의 기술 및 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LG화학은 혁신성, 기술상용화 가능성을 중심으로 총 5곳(미국 4곳, 영국 1곳)의 스타트업을 수상팀으로 선정했다.

  LG화학은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 5곳과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향후 최대 총 200만불의 지분 투자도 진행 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 발표를 진행한 참가팀들은 리튬메탈 전지 등 차세대 기술을 비롯해 배터리제어시스템(BMS), 공정 및 품질 등 배터리 성능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솔루션을 선보였다.

  또한 빅데이터, 인공지능, 머신러닝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배터리 개발에 접목한 아이디어를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LG화학은 이번에 최종 선발되지 못한 124곳의 스타트업은 후보군으로 두고 필요시 기술평가 및 투자 등의 협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배터리 사업의 혁신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2017년에는 학계 및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배터리 이노베이션 콘테스트(Battery Innovation Contest, BIC)’를 개최해 12개 과제를 선정하고, 과제 비용과 인력 등을 지원했다.

  지난해에는 BIC를 ‘글로벌 이노베이션 콘테스트(Global Innovation Contest, GIC)’라는 명칭으로 확대 실시하여 학계 및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에너지, 환경, 기능성소재, 바이오 플랫폼 기술 등 총 5개의 사업 분야에서 혁신 기술 아이디어를 접수 받아 배터리 분야에서 3개 과제를 선정하고, 과제 비용과 인력 등을 지원했다.

  LG화학은 앞으로도 해외 유수 대학과의 배터리 기술 협력을 강화하고, 유망 스타트업도 초기에 발굴해 투자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