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하이테크, 대한항공과 금속 3D프린팅 항공 부품 개발 MOU 체결
HS하이테크, 대한항공과 금속 3D프린팅 항공 부품 개발 MOU 체결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5.1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수준의 금속 3D프린팅 항공 부품의 최적설계, 품질, 가격 경쟁력 확보 목적
(좌)HS하이테크 이인오 대표, (우)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 강종구 상무. (사진=HS하이테크)
(좌)HS하이테크 이인오 대표, (우)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 강종구 상무. (사진=HS하이테크)

금속 3D프린팅 전문 기업 HS하이테크와 대한항공(항공우주사업본부)은 16일 3D프린팅을 이용한 항공부품 개발을 위하여 업무 제휴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HS하이테크와 대한항공(항공우주사업본부)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글로벌 전문기술 개발 과제” 수행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3D프린팅 항공 부품의 최적설계, 품질,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협조하기로 했다. 본 과제는 14 곳의 지원 기업 중 HS하이테크/대한항공 컨소시엄이 선정되었다.

대한항공 항공우주사업본부는 보잉사 및 에어버스사와 국제공동 설계 및 제작을 진행하여 자체적으로 확보하고 있는 항공 부품의 설계 및 시험/인증 요구 조건을 정하고 HS하이테크가 3D프린팅 공정 개발, 제작 및 인증 준비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해외에서는 에어버스나 보잉사를 필두로 항공산업이 3D프린팅 시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에 비해 국내에서는 시제품 제작 외에 실제 양산에 적용된 사례는 없었다. 그렇기에 양사는 금번 업무 제휴를 바탕으로 국내 최초의 3D프린팅 항공 부품 설계 개발 및 양산도 전망하고 있다.

대한항공 항공기술연구원장 강종구 상무와 HS하이테크 이인오 대표는 “국내 최초 3D프린팅 설계 개발 및 양산 케이스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대한항공과 HS하이테크간의 긴밀한 협력으로 글로벌 수준의 3D프린팅 역량을 갖추어 국내 3D프린팅 시장 확대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HS하이테크는 금속 3D프린팅 전문기업으로 아시아 최초 EOS AM 혁신센터를 유치하였으며 국내 최대 사이즈의 EOS M400-4 프린터를 최초로 도입하여 국내 3D프린팅 시장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