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장기화 가능성"-한국투자증권
"日 수출규제 장기화 가능성"-한국투자증권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7.1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자증권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한국과 일본이 중재위원회는 설치하지만 협상 진척이 느리고 수출 규제도 유지돼 경제에 부정적 영향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박소연 연구원은 “일본의 수출규제는 오는 18일이 중요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일본은 지난 6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기초로 한 중재위원회 설치를 한국 측에 요구했는데, 그 답변 시한이 18일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한국 정부 입장이 어떻든 국제법상 일본이 유리하기 때문에 18일 이전에 중재위원회 설치에 동의하고 협상 테이블에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며 “그러나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권자 중 58%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지지했다는 여론 조사도 나오고 있어 중재위의 협상 진척이 느리고 수출규제도 유지돼 부정적 영향이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어 “현재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는 업종은 항공과 반도체, 디스플레이”라며 “항공업종에서는 일본 노선의 매출 비중이 11∼26% 수준으로 가장 커 일본 여행 수요 감소에 따른 타격이 예상되고 반도체의 경우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은 소재들의 국산품 대체가 어려워 생산에 차질이 생길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철강은 일본 수입품에 대한 대체 수요로 일부 수혜를 입을 수 있다”며 “포스코 실적에 연결로 반영되는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 극재와 관련해 수혜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