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스코, 전북도와 투자협약 체결…‘선조립철근’ 시장 진출 박차
다스코, 전북도와 투자협약 체결…‘선조립철근’ 시장 진출 박차
  • 이형원 기자
  • 승인 2019.07.24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스코, 새만금산업단지에 6만6,000㎡ 규모의 ‘선조립철근’ 설비 공장 투자

다스코(대표 한상원)가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와 새만금개발청,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  등의 기관과 기업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7월 24일 새만금개발청에서 열린 투자협약식에서 전북도는 다스코, 쏠에코, 케이제이스틸, 아이코튼, 참플랜트 등 5개 기업과 새만금산업단지 2공구에 총 886억원 규모의 생산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맺은 5개 제조기업이 새만금에 둥지를 틀면 새만금 재생에너지사업과 국내 최대 전기차 생산기지 조성이 더욱 가시화되고 전후방 연관기업들의 투자 문의도 증가할 전망이다.

이번에 투자협약을 체결한 다스코는 전라남도 화순에 본사를 두고, 토목과 건축 산업에서 소요되는 구조물을 전문 생산하는 중견기업이다. 다스코는 향후 토목‧건축 공사 구조물 시공시 공사비 절감과 안전사고를 줄일 수 있는 ‘선조립철근‘ 제조설비를 새만금산단에 투자할 계획이다.

전라북도는 7월 24일 다스코, 쏠에코, 케이제이스틸, 아이코튼, (유참플랜트 등 5개 기업과 새만금산업단지 2공구에 총 886억원 규모의 생산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새만금개발청)
전라북도는 7월 24일 다스코, 쏠에코, 케이제이스틸, 아이코튼, (유참플랜트 등 5개 기업과 새만금산업단지 2공구에 총 886억원 규모의 생산 제조공장을 건립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새만금개발청)

아울러 이번 투자 협약에 참여한 쏠에코는 다스코가 투자한 신설법인으로 태양광 구조물 제조업체다. 쏠에코는 재생에너지 정책 확대와 대규모 새만금 재생에너지 사업 추진으로 인해 태양광 발전에 필요한 철강 구조물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이원택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지역 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5개 중소기업의 새만금산단 투자에 감사하고, 조속히 공장이 설립되어 본격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새만금개발청, 군산시와 함께 우리 전라북도도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5개 기업의 지속적인 신기술 개발과 투자확대로 새만금에서 성공 신화를 이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새만금산단 장기임대용지 66만㎡(20만평) 확보와 국내기업에 대한 임대료 인하, 재생에너지사업 본격 추진 등으로 최근 투자 문의와 투자협약(MOU)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전북도는 새만금 내부개발이 본격화되는 것에 발맞춰 대규모 투자유치 기반 마련과 새만금지역 투자 활성화를 위해 전력을 다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