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 낡은 수도관 2022년까지 전부 교체
서울 주택 낡은 수도관 2022년까지 전부 교체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8.22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994년 4월 이전 아연도강관 사용 대상

서울시는 2022년까지 주택 내 낡은 수도관 전량 교체를 목표로 1,075억원을 투입해 지원한다. 

시는 2007년부터 주택 내 수도관 교체 공사비의 최대 80%를 지원하고 있다.

교체 대상인 56만5천 가구 중 69%인 39만 가구의 교체를 완료했으며 잔여 17만5천 가구의 수도관 교체를 3년 안에 마친다는 방침이다.

대상은 1994년 4월 이전 지어졌고 녹에 취약한 아연도강관을 급수관으로 사용하는 주택이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다. 단독주택 최대 150만원, 다가구 주택 최대 25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가구당 최대 120만원으로 한도가 있다.

 

시는 지난해 급수관을 교체한 5천785가구를 대상으로 교체 전후 수질검사를 한 결과 탁도가 61% 하락하는 등 수질 개선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수돗물을 먹는 비율은 교체 전 25.6%에서 교체 후 43.8%로 올랐다.

교체 공사비 지원 신청은 120다산콜센터나 관할 수도사업소로 하면 된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수돗물 급수환경 개선의 완결 지점은 주택 내 낡은 급수관 개선”이라며 “아직 수도관을 교체하지 않은 가구도 신형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교체 비용 지원과 함께 시민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