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자동차 부품업계, 북중미에서 가시적 성과
대구지역 자동차 부품업계, 북중미에서 가시적 성과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9.01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86만 달러 규모 계약 추진

대구지역 자동차부품 업체들이 북중미를 방문해 수출 계약을 따내며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시·대구테크노파크는 '자동차부품 북중미 무역사절단'을 구성해 지난달 21일부터 29일까지 미국과 멕시코의 완성차 및 글로벌 1차 협력사로 파견했다. 무역사절단에 참여한 8개 자동차부품 업체는 3,870만 달러(약 468억원) 규모의 무역 상담을 진행해 2,786만 달러의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이들 기업은 해외시장 진출 가속화 및 미래자동차 부품 공급시장 대응을 위해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 북중미 현지 32개사를 방문해 바이어와 상담을 가졌다.

신화에스티는 A업체 바이어와 상담 중 미국, 멕시코 글로벌 개발인력 10여 명과 즉석 화상회의를 열어 프레스 금형 기술 상담을 진행하는 등 관심을 끌었다.

또 신도는 동력전달장치 냉간단조 부품으로 멕시코 B사에 600만 달러 규모 견적을 사전에 전달한 뒤 현지에서 심층 상담을 진행해 계약 체결이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일신프라스틱은 공조기용 플라스틱 부품, 성림첨단산업은 전기차 구동모터용 영구자석 기술력을, 성진포머는 변속기와 엔진 부품 등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현지 바이어 및 코트라 무역관은 "현재 미국 완성차업계가 전기차 분야 부품 공급처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향후 전기차 부품 공급사슬에 포함되도록 서둘러 미래 자동차시장 경쟁에 합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달 26일 미국 포드사에서 지역기업들과 대국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오른쪽 두 번째)이 지난달 26일 미국 포드사에서 지역기업들과 대국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