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보, EEW KHPC 등 대만 해상풍력 프로젝트 수출 금융 지원
무보, EEW KHPC 등 대만 해상풍력 프로젝트 수출 금융 지원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10.01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발전에 첫 수출금융…국내 기자재 2,515억원 수출

한국무역보험공사는 EEW KHPC(대표이사 김덕한)을 비롯해 LS전선 등 국내기업이 참여하는 대만 포모사(Formosa) 2 해상풍력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에 2억7,000만달러(약 3,240억원)의 수출금융을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해외 해상풍력발전에 대한 무보의 첫 금융 지원 사례로, 국내기업의 해외 재생에너지 사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무보 측은 설명했다.

대만 북서쪽 해양에 376MW급 해상풍력발전소를 건설 운영하는 이 프로젝트는 대만 정부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확대를 위해 추진하는 핵심 개발사업 중 하나이다.

 

자금조달을 위해 덴마크, 영국, 벨기에 3개국의 수출신용기관(ECA)과 공동으로 수출금융을 제공할 예정이며 아시아에선 유일하게 무보가 중장기수출보험을 맡게 된다.

무보는 국내 기자재 수출업체가 최대한 참여할 수 있도록 사업주와 적극적인 금융협상을 진행했다.

그 결과, LS전선과 EEW KHPC 등은 해저전선 설치, 해상풍력 발전기 하부구조물 공급 등 총 2억1,000만달러(약 2,515억원) 규모의 하도급 계약을 수주했으며 이중 70%(1억5천만달러)는 중소·중견 기자재 수출업체가 공급하게 됐다.

EEW KHPC는 독일 EEW 그룹이 출자한 국내 법인으로 6.1m 롤벤딩설비 1기와 Four-Roll 방식의 길이 4.1m 롤벤딩설비 1기 등 총 2기다. 생산가능 최대 외경은 총 200인치, 두께는 100mm로 연간최대생산능력은 약 6만5,000톤이다. 롤벤딩 설비를 통해 대구경강관 생산 및 Pre-Fabrication 작업에 특화 돼 있다.

이와 함께 EEW KHPC는 시장상황을 살펴본 후 여유부지를 활용해 SAW강관 조관기를 추가할 계획이다. 주요 판매 타켓으로는 풍력발전과 석유플랜트 등 연관 시장이고 주로 라인파이프 등 구조물용강관을 판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