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SPS' 출범…포스코인터 철강가공 3개 부분 통합
'포스코SPS' 출범…포스코인터 철강가공 3개 부분 통합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04.03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톱 철강가공 전문회사로 도약

철강재 가공 사업부문의 독립성과 전문성 강화를 위해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주시보)의 3개 사업부문을 통합해 분할한 포스코SPS가 공식 출범했다.

이번에 통합한 3개 부문은 ▲스테인리스 스틸(STS) ▲트랜스포머&모터코어(TMC) ▲후판가공이다. 포스코SPS는 STS냉연, 정밀재, 모터코어 등을 생산·유통하고 후판가공 및 철구조물 제작을 전문으로 향후 연간 100만톤 이상의 철강소재를 취급해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할 계획이다.

따라서 포스코SPS는 철강 가공부터 제작·판매까지의 철강 밸류체인 구축을 확대하고 특화된 사업영역에서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축적된 노하우, 맞춤형 가공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톱 철강가공 솔루션 프로바이더’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포스코 SPS 천안공장
포스코 SPS 천안공장

특히 친환경 구동 모터코어, 수소차 연료전지용 소재 등 미래 핵심사업을 적극 육성해 철강가공사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나갈 방침이다.

김학용 포스코SPS 사장은 “포스코SPS는 이번 통합을 계기로 철강가공 사업의 경쟁력을 한층 더 공고히 함과 동시에 모회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 등 그룹사와의 유기적 협업체계 구축으로 시너지를 확대해 나가고 경영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수 포스코인터내셔널 철강2본부장은 “철강가공의 업을 기반으로 하는 각 사업부문이 하나가 돼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나누는 뜻깊은 자리에 함께하게 됐다”며 “원 컴퍼니로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모두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해 10월 이사회에서 분할대상 사업부문에 적합한 경영 시스템을 확립, 사업 수행의 유연성을 확보하고 경영 환경 변화에 대한 전략적 대응 능력을 제고함으로써 기업 가치를 극대화하고자 3개 사업부문 분할을 결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