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비계기술원, ‘고소작업대’와 ‘이동식크레인’ 법정교육 시작
한국비계기술원, ‘고소작업대’와 ‘이동식크레인’ 법정교육 시작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04.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부터 교육 실시와 조종자격증 발급

한국비계기술원(원장 홍기철)이 고용노동부의 고소작업대(차량 탑재혀)와 이동식크레인(카고크레인) 교육기관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4월부터 법정교육을 시작했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2월부터 고소작업대(차량탑재형)와 이동식크레인(카고크레인)은 기중기 운전기능사 자격 보유자 또는 지정교육 기관에서 해당 장비 조종자격 교육과정(20시간)을 마치고 수료시험에 합격한 사람만 조종을 하도록 하고 있다.

고소작업대는 가 시설물인 비계 설치를 대신해서 높은 곳 작업인 가로등 보수, 전력선 또는 통신선 공사, 간판설치 등에 사용하며, 이동식 크레인은 공사현장 등에서 가설자재 다발과 같은 중량물을 상하 좌우 이동 작업에 사용하는 장비다.
 

2013년부터 2019년 7월까지 고소작업대는 추락 등 중대재해 61건(사망자수 68명), 이동식크레인은 충돌 등 중대재해 44건(사망자49명)이 발생한 위험작업으로, 산업안전보건법 제140조(자격 등에 의한 취업 제한 등) 및 유해·위험작업 취업제한에 관한 규칙에서 사업주는 조종자격이 있는 근로자만 해당 작업을 시키도록 하고 있다.

‘가설안전’과 ‘추락근절’을 사업 목적으로 하고 있는 비계 기술원은 고용노동부에서 2014년 거푸집, 비계, 흙막이 조립 및 해체 작업자 기능습득 교육기관 지정에 이어 이번에 고소작업대와 이동식크레인 조종자격 교육기관으로 지정받고 4월부터 교육 실시와 조종자격증을 발급한다.

비계기술원 홍기철 원장은 “이번 교육기관 지정을 계기로 그동안 ‘비계 조립·해체’ 중심의 고소작업 추락 재해예방 교육과 기술 연구 범위를 건설기계 장비까지 확대하고 특히, 현장의 관리감독자를 대상으로 체험실습을 통한 추락 재해예방 직무교육 과정을 신설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관리자들부터 추락 예방에 대한 전문성과 자신감을 갖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현장에서 안전 감독과 사망재해 주범인 추락 근절에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분위기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