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한국노총, ‘불공정거래 개선 위한 공동선언문’ 채택
중기중앙회·한국노총, ‘불공정거래 개선 위한 공동선언문’ 채택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07.14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자 단체 최초로 한국노총 내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13일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동명)과 함께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개선과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첫 번째 공동사업으로 한국노총 내에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불공정거래신고센터 현판식.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불공정거래신고센터 현판식. (사진=중소기업중앙회)

공동선언문은 중기중앙회와 한국노총이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개선을 위한 상호협력 사항을 정한 것으로써,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 통한 상시 신고접수 및 구제지원 ▲불공정거래 공동 실태조사·연구 실시 ▲노동자 삶의 질 개선 ▲대·중소기업 간 상생문화 조성사업 ▲일터혁신과 같은 근로환경 개선 등이 포함되었다.

특히 공동선언문의 구체적 실천을 위해 이날 한국노총 내 ‘불공정거래 신고센터’가 설치되었으며, 국내 노동자를 대표하는 단체에서 대기업의 불공정거래를 수집·발굴하는 신고센터 설치가 된 것은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근절은 중소기업 경영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대·중소기업 간 격차를 해소하고 건강한 중소기업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경영계와 노동계가 함께 불공정거래 근절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행위는 중소기업 성장에 걸림돌이 될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삶과 우리나라 경제 전체를 어렵게 만든다”면서, “공정거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와 협력하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