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미토모상사, 암바토비 광산 손실에 실적 '휘청'
스미토모상사, 암바토비 광산 손실에 실적 '휘청'
  • 방정환 기자
  • 승인 2020.08.1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500억엔 손실 전망

일본의 종합상사인 스미토모상사가 2020년(일본 회기 기준) 영업손실이 1,500억엔에 이를 것이란 전망치를 내놓았다. 이는 회사의 역대 최대 규모 적자 기록을 넘어서는 것이다.

실적 부진의 가장 큰 요인은 47.6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 광산에서 큰 폭의 일회성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암바토비 사업법인인 DMSA/AMSA은 지난해 4억달러가 넘는 당기순손실을 기록했으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생산 차질을 빚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