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종사 등 철강금속·뿌리기업 34개사, 중기부 주관 ‘백년소공인’ 선정
성종사 등 철강금속·뿌리기업 34개사, 중기부 주관 ‘백년소공인’ 선정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09.16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15년 이상 지속 가능 경영 중인 ‘백년소공인’ 111개 사 선정
전국 14개 시·도에서 18개 제조 분야의 우수 소공인 발굴
11월 중 100개사 내외로 하반기 2차 선정

1954년 설립한 국내 최초의 범종 제작사인 성종사(대표이사 원광식)를 포함한 국내 철강금속 및 뿌리업계 중소기업 34개사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숙련기술과 성장역량을 함께 갖춘 우수 소공인 111개 사를 ‘백년소공인’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국민 누구나 직접 추천이 가능한 ‘국민 추천제’를 처음 도입(국민추천 46개 사 선정)해 전국 14개 시·도에서 18개의 제조 분야의 다양한 ‘백년소공인’을 발굴·선정했다.

이번 ‘백년소공인’은 지난해 100개 사에 이어 올해 첫 선정(2020년 200개사 목표)이며, 급변하는 제조환경 속에서 장인정신을 갖고 한 분야에서 지속 가능 경영(업력 15년 이상) 중인 소공인을 대상으로 숙련기술과 성장역량 등을 종합 평가해 결정됐다.

하반기 2차 선정은 11월 중에 100개 사 내외로 선정할 계획이다. 주요 선정업체의 특징은 아래와 같다.

성종사의 범종 주조 모습. (사진=철강금속신문)
성종사의 범종 주조 모습. (사진=철강금속신문)

성종사는 대한민국 최초 범종 제작사로, 원광식 대표이사는 10여 년간의 독자적인 연구 끝에 전통주조 기법인 밀랍주조공법 재현에 성공한 대한민국 명장이자 국가무형문화재 112호 주철장이다. 2013년 업계 최초로 1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하고 자동 타종 장치 등 기술의 고도화에 매진하고 있다.

영주대장간은 농기구(호미, 낫 등), 사찰 및 고택의 문고리, 장신구 등 대장간 경력 54년 장인이 운영하며 국보 제1호 숭례문 복원사업에 참여하고 지난해 미국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을 통해 한국의 호미를 수출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

이번에 선정된 ‘백년소공인’에게는 인증현판과 확인서를 제공하고 스마트공방 기술보급(5,000만원 한도), 작업환경개선(500만원 한도) 등 소공인 특화지원사업 우대와 정책자금 금리 인하(0.4%p) 등의 혜택을 지원한다.

중기부 노기수 지역상권과장은 “소공인들은 숙련된 손기술로 제조업의 뿌리 역할을 해오고 있는 소중한 자산”이라며 “백년소공인과 같은 성공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성장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백년소공인 선정을 희망하는 경우, 10월 말까지 온라인 소상공인마당(www.sbiz.or.kr) 또는 전국 34개 소공인특화지원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