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중형 조선사 ‘고사위기’...“일감, 10년전보다 4분의3 급감”
韓 중형 조선사 ‘고사위기’...“일감, 10년전보다 4분의3 급감”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0.10.2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형조선 수주액 2010年 39.5억달러→2020년 4억달러(추정)
해외 수출거점 추진 및 정부차원 지원 절실

글로벌 신조선 발주 감소세로 인해 조선업계의 ‘일감 부족’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중소조선업계의 현황은 대형 조선소들보다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만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내 중형조선사 수주액이 불과 10년도 못 돼 1/4 수준으로 급감했다”며 “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국내 중형조선사 수주액은 2010년 39.5억달러 수준에서 2019년 9.1억달러 수준으로 급감했다. 더구나 올해는 중형조선사의 상반기 수주액이 2.8억달러 수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경제 연구소는 이들 중형조선사의 하반기 수주액을 전년 동기 대비 70.3% 감소한 1억달러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다. 수주 절벽이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김경만 의원은 중소조선업 회복을 위해서는 정책금융 지원 확대와 함께 꼭 필요한 것이 바로 해외 진출 지원사업이라는 점을 지적하며 “정부 지원사업으로 상해, 싱가포르 등 5곳에서 조선해양기자재 해외 수출거점기지를 운영하고 있는데 지난 3년간 5,200만 달러의 직수출 실적을 올렸다”며 “중소조선업 활성화를 위해, 싱가포르・사우디아라비아 등 해외 수출거점기지를 더욱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최근 우리나라의 글로벌 LNG운반선 수주 비율이 80%를 넘어섰지만, 이러한 경쟁력과 점유율을 유지・확대하기 위해서는 중소조선소와 기자재 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우수인력이 끊임없이 공급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원은 최근 현대삼호중공업이 액화천연가스(LNG)선 연료저장 탱크 제작 기술을 협력업체에 이전하고, 전남도, 중소 협력업체와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해 친환경 스마트 기술을 지원하기로 한 사례를 들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이러한 상생협력 모델을 만들고 적극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자다.

 

자료 : 김경만 의원실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