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산업계, RCEP 최종서명으로 코로나 위기극복 기대
기계산업계, RCEP 최종서명으로 코로나 위기극복 기대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0.11.17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통상 불확실성 완화 및 GVC의 블록화·지역화에 효과적 대응 기대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는 11월 15일 개최된 제4차 RCEP 정상회의에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 Regional Comprehensive Economic Partnership) 최종서명으로, 기계산업계가 코로나 위기 극복의 발판을 마련하고, 글로벌 소·부·장 강국으로의 도약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금번 서명은 2012년 협상 개시가 선언된 이후 약 8년간의 협상을 마무리하는 것으로, 특히 코로나19 상황으로 글로벌 경제가 위축된 상황에서 세계 최대의 FTA를 출범시키는 큰 의미가 있다.

RCEP 협정은 무역규모, GDP, 인구 측면에서 전 세계의 약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FTA로, 글로벌 통상 불확실성을 완화하고, 자유무역 확산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되며, GVC의 블록화·지역화 경향에도 효과적으로 대응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RCEP 협정은 일본과 최초로 FTA를 체결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일본과 경쟁품목이 많은 기계업계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으나, 기계류 민감 품목은 모두 양허 제외로 보호되어 걱정보다는 기대감이 앞선다.

일본과 경쟁이 심한 소재·부품·장비의 일본의존도 탈피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민·관이 함께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RCEP 협정을 발판으로 넓어진 경제권에서 우리기업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아울러, GVC재편의 가속화를 통해 글로벌 소·부·장 강국으로의 도약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