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2021년 국립공원 주제 기념주화 4종 발행
조폐공사, 2021년 국립공원 주제 기념주화 4종 발행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02.1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까지 소백산·태백산·다도해해상·주왕산 4종 예약접수

한국조폐공사(사장 반장식)는 우리나라 자연환경의 아름다움과 생태 보전의 미래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한국의 국립공원’을 주제로 기념주화를 선보이고 있다. 2023년까지 7년에 걸쳐 시리즈로 매년 2~4종을 내놓는다. 기념주화(동전)는 한국은행이 발행을 허가한 법정화폐(법화)다.

2021년도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 이미지. (사진=조폐공사)
2021년도 한국의 국립공원 기념주화 이미지. (사진=조폐공사)

지금까지 발행된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16종이다. 2017년 지리산 북한산을 비롯 ▲2018년 덕유산 무등산 한려해상 ▲2019년 속리산 내장산 경주 ▲2020년 계룡산 월악산 태안해안 한라산 ▲2021년 소백산 태백산 다도해해상 주왕산이다.

주화의 앞면은 각 국립공원의 특성을 담은 경관을, 뒷면은 해당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동·식물(깃대종)을 주제로 우리나라 자연환경의 아름다움을 표현해 생태 보전의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도록 했다.

올해 발행되는 4종의 기념주화는 오는 23일까지 예약 접수를 받는다. 각각 직경 40mm, 중량 26g이며 ▲백산 다도해해상은 백동 ▲태백산 주왕산은 황동 소재로 제조됐다. 발행량은 화종별 각 7,000개이며, 액면가는 2만원이다.

올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최근 국제 은 가격 상승 등을 감안, 국민 부담 경감과 수집문화 확산을 위해 현용 및 기념주화 소재로 널리 사용돼온 백동과 황동으로 발행된다. 백동 및 황동 재질로 발행된 기념주화 중 최초의 채색주화다.

판매가격은 소백산 태백산으로 구성된 A타입과 다도해해상 주왕산으로 구성된 B타입 2종 세트는 각 6만5,000원이며, 4종 세트 전체는 11만5,000원이다.

구매 예약은 전국 NH농협은행(banking.nonghyup.com) 우리은행(www.wooribank.com) 창구와 홈페이지,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www.koreamint.com)에서 접수할 수 있다. 국립공원 기념주화 판매는 선착순이 아닌 추첨식 예약제로, 접수량이 발행량 초과 시 무작위 추첨을 통해 당첨자가 결정된다.

조폐공사 류병옥 사업처장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동전에 새겨 넣은 국립공원 기념주화는 수집뿐 아니라 투자에도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