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권 기업 대응, 어떤 것들이 있나?
탄소배출권 기업 대응, 어떤 것들이 있나?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1.03.18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래기술교육硏, 탄소배출권 시장의 이해와 기업 대응 방안 세미나 개최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은 오는 3월 2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사파이어홀에서 '탄소 중립을 위한 탄소배출권 시장의 이해와 기업 대응 방안-탄소 국경세, 배출권 거래제, 온실가스 감축안' 세미나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병행해서 개최한다.

탄소배출권(Certified Emission Reductions, CER)은 인증 감축량이라고도 이야기하며, 청정개발체제(Clean Development Mechanism, CDM)사업을 통해서 온실가스 방출량을 줄인 것을 유엔의 담당 기구에서 확인해 주는 것을 말한다. 특히, 온실가스 중에서 이산화탄소가 비중이 가장 높은 만큼 대표적으로 이산화탄소 배출을 규제하기 위한 것이다. 

 

 

선진국은 개발도상국에 자본과 기술을 제공하여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시행하고, 이를 통해 달성한 탄소배출권을 자국에 부여된 감축량에 포함시킴으로써 감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더불어 여유분의 탄소배출권을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은 국가나 기업에 판매할 수도 있다. 이러한 탄소배출권 거래 제도는 바이든 행정부 이후 넷제로(Net-Zero, 탄소 중립)에 대한 글로벌 공동 대응이 가속화하면서 주목받고 있으며 국내 경제, 산업계도 신속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번 세미나는 △EU 탄소 국경세와 기업의 대응 방안 △국내외 탄소 시장의 현황과 배출권 거래제 및 상쇄제도 △한국 배출권거래제도 현황 및 기업/개인의 참여 방안 △한국 배출권거래제도 현황 및 제3차 배출권거래제 실행방안 △탄소배출권 시장의 이해와 기업 대응 방안 △RE100 이행을 위한 제도 기반 마련과 배출권 거래제도의 활용 방안 등의 주제 발표를 통해 환경, 기후변화에 따른 탄소배출권 시장의 이해와 기업의 활용 방안을 다룰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인한 탄소배출권 시장에 대한 대응이 늦어질수록 우리 경제의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과 탄소 중립 또한 더욱 늦어지고, 이로 인해 미래에는 더 큰 경제적 부담을 질 수 있다"라며, "이번 세미나는 탄소배출권 시장 생존력과 성공을 위한 가장 현실적이고 명확한 길을 제시함과 동시에 관련 국내외 산업 및 시장 동향 등의 제반 기술과 정보를 공유하며 그에 따른 전략을 제시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세미나는 유료 행사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kecft.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2-545-4020)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