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中 음극재용 구형흑연 기업 지분 인수
포스코케미칼, 中 음극재용 구형흑연 기업 지분 인수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9.10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음극재 원료 공급 기술개발에 따른 파트너사 다변화

포스코케미칼(대표 민경준)은 구형흑연에 투자해 배터리 핵심소재인 음극재 원료 확보에 나선다.

포스코케미칼은 중국 흑연 가공 회사인 청도중석 지분 13%를 인수하고 내년부터 음극재 생산에 필요한 구형흑연을 공급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중국 최대 규모 흑연 원료 전문기업 하이다의 자회사 청도중석은 연간 2만5,000톤의 구형흑연 생산능력 갖췄다.

구형흑연은 흑연광석을 고품질 음극재 제조에 적합한 형태로 가공한 중간원료로 흑연 입자를 둥글게 구형화하고 불순물을 제거하는 공정을 거친다.

음극재는 배터리 충전시 리튬이온을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데 원료 가공 단계부터 균일하고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하는 것이 배터리 충전속도와 수명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번 투자로 음극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는 등 원료 채굴, 중간 원료, 소재 생산에 이르는 음극재 사업의 밸류체인을 구축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 음극재 생산능력을 올해 4만4,000톤, 오는 2025년 17만2,000톤, 2030년 26만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국내 유일 양극재·음극재 동시 생산기업인 포스코케미칼은 그동안 고성능 전기차 배터리용 저팽창 음극재를 독자 개발하는 등 음극재 기술개발과 파트너사 확대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저팽창 음극재는 배터리에 쓰이는 천연흑연 음극재와 인조흑연 음극재의 장점을 결합한 소재로 천연흑연의 강점인 에너지 저장용량을 유지하면서 인조흑연처럼 수명을 늘리고 충전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팽창을 억제하는 소재 구조를 갖추고 있다.

지난 2010년 음극재 사업에 진출해 국내 처음으로 국산화에 성공한 포스코케미칼은 현재 국내 배터리 3사를 비롯해 미국 얼티엄셀즈 등을 파트너사로 확보하며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다.

이와 함께 양극재 사업에서도 연산 10만톤의 광양공장 건설을 내년까지 완료하고 연간 6만t 생산이 가능한 포항공장 건설도 추진한다. 또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는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등에도 생산 거점을 구축하고 안정적인 글로벌 공급망을 확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