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성공적 궤도 진입, 한 걸음 뒤엔 알루미늄 소재가 있어
누리호 성공적 궤도 진입, 한 걸음 뒤엔 알루미늄 소재가 있어
  • 정준우 기자
  • 승인 2022.06.2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AK코리아, 누리호 발사체에도 알루미늄 소재 투입 확인

경량성, 강도 동시에 잡기 위한 알루미늄 합금 고압 탱크 사용

6월21일 16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가 성공적으로 우주 궤도에 안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호는 1.5톤 급 실용위성을 고도 600km~800km의 지구 저궤도에 투입할 수 있는 우주발사체 기술 확보를 위한 한국형 발사체다. 이번에 발사된 누리호는 순수 우리나라의 기술로 제작된 발사체로 그 의미가 있다.

누리호에는 추진체 부품 및 연료용 고압 탱크에 알루미늄 소재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량성과 강도를 동시에 잡기 위해 알루미늄 합금이 사용된 것이다. 특히, 발사체 엔진부는 연료 점화시 섭씨 3천 도까지 온도가 올라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양AK코리아는 지난해 10월21일 17시에 발사된 누리호 시험발사에 이어 이번 실용위성 발사체에도 소재를 공급했다. 동양AK코리아는 지난해 시험발사 당시 추진체용 42인치 알루미늄 합금 빌릿을 링(Ring) 형태 부품으로 가공한 부품을 공급한 바 있다. 회사측 관계자는 이번 누리호 실용위성 발사에 대해 "자사가 소재를 공급한 것이 맞다"라며 해당 내용을 확인시켰다. 

한편, 6월21일 16시 정각에 발사된 누리호는 초속 7km의 빠른 속도로 발사되며 발사 13분 이후 목표 궤도인 고도 700km에 도달하며 일단 성공적으로 발사된 것으로 확인됐다. 누리호에 탑재된 성능검증위성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조선대학교에서 각각 제작한 '미니 위성' 4개도 포함하고 있다. 해당 큐브 위성은 미세먼지 추적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누리호 시험발사 당시 장면(사진=문화체육관광부 코리아넷뉴스)
지난해 10월 누리호 시험발사 당시 장면(사진=문화체육관광부 코리아넷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