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선알미늄, 창호공사 잇따라 수주 성공
남선알미늄, 창호공사 잇따라 수주 성공
  • 권영석
  • 승인 2013.07.1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16억원 규모… Al창호공사 수주로 매출증대 효과

  산업용소재 전문기업 남선알미늄(대표 김시중, 이상일)이 그 동안의 사업부진을 털고 주력사업인 알루미늄 사업에서 잇달아 수주를 따냈다.

  남선알미늄은 건설업계 불황에도 불구하고 6월부터 7월까지 약 약 한 달여 기간 동안 알루미늄 창호공사 3건을 잇달아 계약했다고 19일 밝혔다. 

▲ 경기도 안양에 위치한 오비즈타워 조감도

  회사 측에 따르면 ▲경기도 안양 소재 오비즈타워 신축공사 ▲경기도 성남 판교예미지 골드타워 신축공사 ▲경기도 이천 소재 군부대 창호공사 등에 알루미늄 창호를 공급한다. 수주 규모는 총 116억원이다.

  경기도 안양에 건설되는 오비즈타워 신축은 국내 최고 수준의 벤처단지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평촌인덕원 아파트형 공장을 건설하는 공사다. 단일계약 규모는 63억원, 공사기간은 이달부터 2015년 2월까지다.

  판교예미지 신축공사에도 19억원 규모의 알루미늄 창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또 이달부터 2014년 7월까지 약 1년간 진행되는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군 부대 이전 사업에 34억원 규모 알루미늄 창호(커튼월)를 수주할 계획이다.

  군부대 시설공사는 제품에 대한 까다로운 검증이 따른다. 이 때문에 기술력을 인정받지 못하면 수주를 따내기 어렵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시중 남선알미늄 대표이사는 "이번 세 건의 공급계약 영향으로 남선알미늄은 계절적 비수기였던 1분기의 실적 부진을 만회하고 실적 턴어라운드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이라며 "향후에도 국내외 영업강화 및 원가절감을 통한 내실경영을 지속하면서 수익성 개선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산업용 소재 전문기업인 남선알미늄은 알루미늄 사업부문과 자동차 범퍼를 공급하는 자동차사업부문을 영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