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철관, 천안 제2공장 증설 ‘순항’
한진철관, 천안 제2공장 증설 ‘순항’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8.05.14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초 완공 예정 월 3만톤 생산체제 구축
각관 전용 설비 라인 구축

  강관 제조업체 한진철관(대표 이형석)이 천안 제2공장 증설을 순조롭게 이어가고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 지난달 기초 토목공사를 시작으로 내년 초 제2공장 증설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진철관은 제2공장 준공 후 제1공장과 효율적인 업무 시스템을 정착시켜 시너지 효과를 낼 방침이다.

  제2공장 완료 후 월 3만톤 생산체제를 구축해 제품 품질과 생산성 등 두마리 토끼를 잡는데 주력한다.

한진철관 제2공장 증설 현장
한진철관 제2공장 증설 현장

  한진철관은 제2공장 증설과 함께 1공장의 설비 증설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조관기 설비 제조업체인 DMC테크와 5인치 각관 설비 증설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 한진철관은 해당 설비 교체를 통해 생산설비 전 라인 모두 5년 미만의 신설비만 보유하게 된다. 아울러 조관부터 포장까지 전 공장을 자동화해 생산성을 극대화시킬 계획이다.

  특히 5mm까지 절단이 가능한 최신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과 절단성까지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다.

  이밖에도 사이징 파트에 베드-체인지(bed-changing) 시스템을 도입한다. 기존 사이브 변경을 위한 롤 체인지는 대부분 각각의 롤을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하지만 베드 체인지의 경우 사이징 파트의 전체 베드를 통째로 교체하는 방식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사이징 파트 교체에 소요되는 시간을 약 10분 내로 단축해 설비의 비가동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회사측 관계자는 “제2공장 완료를 통해 제1공장과의 효율적인 생산 시스템을 구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