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美자동차 판매 23% 급감… 한국차 판매 증가
중국서 美자동차 판매 23% 급감… 한국차 판매 증가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8.07.1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산 제품 꺼리는 중국 소비자 심리 영향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으로 지난달 중국 내 미국 자동차 판매가 23% 큰 폭으로 감소했다. 반면 현대·기아차 판매는 두 배 이상 늘어나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13일 중국자동차공업협회의 집계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시장에서 판매된 승용차 187만4,200대 가운데 제너럴모터스(GM), 포드 등 미국계 브랜드의 판매량은 18만1,2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2.9% 줄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으로 중국 소비자들이 미국산 제품을 꺼리는 심리가 확산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수입돼오는 자동차뿐만 아니라 중국내에서 미국 자동차업체가 중국 업체와 합작 생산한 자동차 제품까지 영향을 미쳤다.

뷰익, 쉐보레, 캐딜락 브랜드를 생산 판매하는 GM의 중국내 합자회사인 상하이GM(SAIC-GM)의 6월 판매량이 8.0% 감소했고 포드 자동차의 6월 중국내 판매량 감소폭은 38%에 달했다.

6월 중국 자동차시장에선 중국 토종 브랜드가 75만7,700대(점유율 40.4%), 독일계 브랜드 40만900대(21.4%), 일본계 37만4,200대(20.0%), 미국계 18만1,200대(9.7%), 한국계 11만4,100대(6.1%), 프랑스계 2만7,100대(1.4%)가 판매됐다.

특히 한국계 브랜드의 판매가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신문망은 한중 관계 개선의 영향으로 현대차 판매량이 2배 이상 늘어날 정도로 크게 회복된 것은 외국기업의 중국사업에 외교관계 리스크가 상당하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중국은 지난 6일 미국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발효에 맞서 자동차 관련 제품 28개를 포함한 미국산 제품 340억 달러 어치에 대해 25%의 보복관세를 부과한 상태다. 중국이 지난 1일부터 수입 완성차에 붙는 최고 25%의 관세를 일률적으로 15%로 인하한 것을 고려하면 현재 미국 수입차에는 총 40%의 추가 관세가 매겨지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