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양 기자재 업계, 해외시장 개척으로 불황 ‘정면 돌파’
조선·해양 기자재 업계, 해외시장 개척으로 불황 ‘정면 돌파’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8.12.11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TRA, 부산지역 조선기자재 기업간담회 개최…애로사항 청취 및 지원방안 모색
부산시장-KOTRA사장, 지역 주력산업 재도약 위한 공조방안 논의
부산지역 조선기자재 기업간담회. (사진=KOTRA)
부산지역 조선기자재 기업간담회. (사진=KOTRA)

권평오 KOTRA 사장은 10일 부산에서 조선·해양산업 중소중견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수출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부품소재, 기자재, 서비스 등 총 12개사가 참가한 이번 회의에서는 판로 확대를 위한 해외마케팅 강화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국가 기간산업이자 부산을 대표하는 제조업인 조선·‧해양산업은 최근 대형 조선소의 해외 수주가 증가하고 있지만, 중소중견 기자재 업계는 일감 부족 등 어려움을 아직도 호소하고 있다. 글로벌 경기침체와 공급과잉, 수주감소 등 그간 지속된 악재의 여파가 300여개를 상회하는 지역 조선·해양 기자재 업계에 여전히 영향을 주고 있다.

이러한 현장상황을 반영하듯 이번 간담회에서는 ▲신사업투자 ▲인증·표준 취득에 소요되는 자금 및 장비 지원 ▲국제해사기구(IMO)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친환경·고효율 제품개발 지원강화 등 해외진출 돌파구 마련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됐다. 유관기관 간 해외마케팅 협업을 통한 시너지 창출을 바라는 업계의 목소리도 두드러졌다.

또한 업계에서 선박평형수, 액화천연가스(LNG) 연료선, 수리조선, 해양플랜트, 방산기자재 등으로의 사업다각화가 구체화됨에 따라, 해외수요의 지속적 발굴에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특히 러시아(신북방), 동남아(신남방) 등 신흥시장 개척지원 외에 진입장벽이 높은 북미와 유렵 시장에 대한 민관의 전략적 공동 진출방안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선박 배기가스 정화장치를 생산 중인 P사는 강화되는 국제 환경기준에 부합하는 신제품 개발과 인증 취득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으며, 항행장비를 제조하는 E사의 경우 해외 선주사, 글로벌 엔지니어링사 등과 교섭력을 높이기 위한 민‧관 합동 패키지 진출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KOTRA는 이번 간담회에서 폭넓게 수렴한 제안사항을 토대로 내년 조선·해양 해외마케팅 사업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전후방 산업 간 연계도가 높은 특성을 고려해 대·중·소 해외 패키지 진출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해외 유력 선사, 에이전트, 엔지니어링 기업 등을 타겟으로 우리 기자재 업계와의 비즈니스 매칭에 특히 주력할 방침이다. 유럽마리타임소싱플라자(5월, 그리스/덴마크), 조선·해양기자재 수출상담회(10월, 부산) 등 비즈니스 상담회를 개최하고, 세계 최대 가스산업 전시회인 가스텍(GASTECH, 9월, 휴스턴/달라스) 등 해외 유력전시회에 한국관도 운영할 예정이다.

업계 간담회를 마치고 오거돈 부산시장을 방문한 권평오 KOTRA 사장은 부산지역 주요 산업의 조속한 회복을 위한 협력 강화방안을 폭넓게 협의했다. 조선·해양 기자재 업계의 사업 다각화를 촉진하고 연관 산업과의 융합을 유도해 친환경·고효율 글로벌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토록, KOTRA에서 관련 해외정보 제공 등 적극 지원키로 했다. 또 다른 대표산업인 자동차부품의 경우, 르노삼성 협력사의 해외 완성차 공급망 발굴을 위한 글로벌파트너링(GP) 사업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한편, 부산이 적극 추진하고 있는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애프터마켓(After-Market) 허브기지 구축 등 해외마케팅 사업, 스마트시티 조성·동북아 해양수도 건설 등 대규모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외국인투자유치 및 국제전시회 개최에도 KOTRA가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지역주력산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KOTRA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중·단기적으로 수출효과가 높은 무역사절단, 바이어초청 수출상담회, 해외전시회 등 해외마케팅 사업과 함께, 장기적으로 중소기업의 체질을 강화시키고 수출인프라를 함께 구축해나가길 희망했다.

권평오 사장은 올해 4월 취임이후, 한 달에 한번 꼴로 지방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올해 안에 울산(12.12), 광주전남(12.14) 지역 방문을 끝으로 12개 지방지원단 소재 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마무리하고, 지역특화산업의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글로벌 해외진출 마케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