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강엠앤티, 석유화학운반선 수주 성공
삼강엠앤티, 석유화학운반선 수주 성공
  • 박재철 기자
  • 승인 2019.01.0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테인리스 소재 케미컬탱커 납품 예정

고성군 동해면 소재 삼강엠앤티(회장 송무석)가 국내선사인 효동선박으로 부터 3.99K 스테인리스(STS) 스틸 석유화학제품운반선 1척을 173억에 수주했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8월 성공적으로 인도된 우민해운의 6.6K 케미컬탱커선의 유사 동종선으로 고위험물로 분류되는 화학제품 운반선의 연이은 수주라는데 의미가 있다.

우민해운으로부터 발주 받은 6.6K 케미컬탱커 1척을 납기보다 1개월 당겨 조기에 성공적으로 인도하였던 삼강엠앤티는 이번에 수주한 효동선박의 STS 케미컬탱커 역시 납기, 품질, 안전 모든 면에서 최고수준의 선박을 건조해 믿고 신뢰해 준 선주측에 보답할 예정이라 밝혔다.

 

회사측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특수선 전문 조선소로 발돋움하는 초석을 다짐과 동시에 SUS재질을 취급할 수 있는 삼강엠앤티의 기술력과 생산시스템을 인정받은 것으로 해석된다”고 밝혔다.

또한 최적의 설계로 연료 소비를 최소화하면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에 맞추기 위해 Sox scrubber를 탑재하여 친환경, 고사양의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 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고성본사에서 제작하여 오는 2020년 8월에 선주측에 인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