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까지 ‘세계의 희귀 화폐 특별전’ 개최
3월 3일까지 ‘세계의 희귀 화폐 특별전’ 개최
  • 엄재성 기자
  • 승인 2019.01.0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폐형 주화·야광 주화·북미정상회담 기념 메달 등 특이 형태의 200여종 화폐·메달 선보여

방학을 맞아 아이들과 함께 세계에서 쉽게 찾기 힘든 희귀 화폐를 볼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한국조폐공사는 3월 3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희귀 화폐 특별전 ‘이노베이션 코인즈 인 더 월드(Inovation coins in the world·새로운 기술, 다양한 형태의 화폐)’를 개최한다. (사진=한국조폐공사)
한국조폐공사는 3월 3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희귀 화폐 특별전 ‘이노베이션 코인즈 인 더 월드(Inovation coins in the world·새로운 기술, 다양한 형태의 화폐)’를 개최한다. (사진=한국조폐공사)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 www.komsco.com) 화폐박물관(대전 유성구 소재)은 1월 8일부터 3월 3일까지 특별전시실에서 희귀 화폐 특별전 ‘이노베이션 코인즈 인 더 월드(Inovation coins in the world ‧ 새로운 기술, 다양한 형태의 화폐)’를 개최한다.

화폐박물관과 화폐 수집·판매 전문업체인 풍산화동양행이 소장한 희귀 화폐를 선보이는 이번 특별전은 ▲스마트민팅, 레이저커팅, 필리그리, 지폐형 등 신기술이 적용된 주화 ▲야광, 에나멜, 유리공예, 특이소재로 만든 다양한 형태의 화폐 등 200여점의 작품을 12개 분야로 나눠 살펴볼 수 있다.

지난해 쿡섬, 니우에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지폐형 은화’ 및 2019년 황금돼지의 해를 기념해 발행된 세계 각국의 색채형, 도금형 화폐와 실버바 등도 전시된다.

2018년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미국과 싱가포르에서 발행된 메달도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발행된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주화 및 지폐도 전시된다.

화폐박물관 이강원 차장은 “새로운 기술과 다양한 형태의 세계 특별 화폐를 접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라며 “아이들과 함께 세계의 돈에 대해 공부할 수 있는 시간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