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전자산업, 반도체 빼면 생산·수출 ‘역성장’
韓 전자산업, 반도체 빼면 생산·수출 ‘역성장’
  • 박준모 기자
  • 승인 2019.06.25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LG 등 국내 대기업 생산기지 해외 이전 영향

한국 전자산업이 최근 5년간 반도체 분야를 제외하고는 생산과 수출에서 모두 '역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국내 대기업들이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한 데 따른 것이다. 여기에 ‘부활’을 노리는 일본과 ‘맹추격’하는 중국의 사이에 낀 상황이어서 새로운 성장전략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25일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회장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가 최근 발간한 '한·중·일 전자산업 주요 품목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8개 주요 전자 품목 가운데 6개의 지난해 생산액이 5년 전인 지난 2013년보다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컬러TV는 지난 2013년 생산액이 6조8,994억원이었으나 지난해에는 3조7,143억원에 그치면서 5년 사이 연평균 11.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휴대전화도 같은 기간 37조2,166억원에서 19조7,712억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이밖에도 PC(-16.9%), 모니터(-6.5%), 전자회로기판(PCB)(-4.3%), 액정표시장치(LCD)(-12.1%) 등도 최근 5년간 모두 연평균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다만 반도체 소자 생산액은 2013년 2조5,027억원에서 2조7,924억원으로 연평균 2.2% 늘었고  집적회로(반도체)는 53조9,264억원에서 122조9,84억원으로 2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수출액의 경우도 컬러TV와 휴대전화, PC, 모니터, PCB 등은 모두 지난 2013년에 비해 줄어든 반면 반도체소자와 반도체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일본은 같은 기간 PC(2.0%)와 모니터(3.4%), 반도체(7.1%) 등 3개 품목의 생산액이 연평균 플러스 성장을 기록했으며 PCB(-0.6%)와 반도체소자(-3.1%), LCD(-2.5%) 등도 감소폭이 크지 않았다.

특히 수출액의 경우 휴대전화(28.4%), 모니터(5.6%), PCB(6.0%), 반도체소자(1.1%), 반도체(3.%) 등 5개 품목에서 5년 전보다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은 컬러TV, 휴대전화, 컴퓨터(데스크탑·노트북 등), 반도체, 태양전지 등 대부분 품목에서 생산 물량이 늘어났다. 특히 반도체(14.0%)와 태양전지(11.8%)는 최근 5년간 연평균 성장률이 두자릿수를 기록했다.

보고서는 "휴대전화, 반도체 분야에서는 한국이 일본보다 우위에 있고 최근 5년간 격차도 더 커졌다"면서 "그러나 PC, 모니터, 반도체 소자 등은 여전히 일본의 생산액이 더 많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