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 ‘일냈다’... 카타르 LNG 프로젝트 도크확보 협약 따내
조선업계 ‘일냈다’... 카타르 LNG 프로젝트 도크확보 협약 따내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0.06.0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타르 QP-韓 대형조선업계 ‘대규모 수주前 핵심 협약 체결’
후판 업계에도 호재

국내 조선업체들이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프로젝트에서 대량의 선박을 수주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정식 수주로 이어질 경우 국내 후판업계에도 상당한 호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1일, 카타르 국영석유회사인 카타르 페트롤리엄(QP)는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LNG선 건조 공간 확보와 관련된 협약(슬롯예약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는 2027년까지 카타르 프로젝트에 필요한 선박 건조를 위해 건조용 도크를 확보하는 것이 협약의 핵심 조건이다.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온라인 서명식에서는 카타르 에너지부의 사아드 시리다 알카아비 장관(QP CEO 겸임)과 산업통상부 성윤모 장관,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 등이 참석했다. 알카아비 장관은 서명식에서 “오늘 한국 3대 조선회사와 체결한 계약은 북부유전(North Field) 확장 사업에 대한 카타르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업계는 “대규모 발주 계약에 선제적인 협약이 체결된 것”이라며 한국 업체들의 대규모 수주가 임박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카타르 LNG 프로젝트는 카타르 정부가 현재 7,700만톤 수준(세계 1위)인 LNG 생산량을 오는 2027년까지 1억2,600만톤으로 증설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세계적인 대형 LNG 증설 작업으로 고부가가치선인 LNG 운반선이 약 100척 신조선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LNG선 분야에서 90%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갖고 있는 국내 조선업계는 오래전부터 이 사업에 지대한 공을 들여왔다.

다만 조선업계는 지난 4월, 초기 발주된 LNG선 16척을 중국선박공업(CSSC)에 내주며 가격경쟁력과 국가 에너지 외교에서 뒤처진다는 우려를 받기도 했다. 이에 조선업계 내에서는 최종 수주까지 아직 여러 단계가 남아 있는 만큼 건조기술력만 믿고 방심해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번 도크 확보 협약으로 국내 후판업계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올해 국내 조선업계의 수주 감소가 확연했던 가운데 대규모 신규 일감 확보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또한 조선업계가 상당량의 선박 수주에 성공할 경우 LNG선 기자재 생산에 필요한 극저온용 후판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