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 히어로즈’는 의인 문명근씨
포스코청암재단 ‘포스코 히어로즈’는 의인 문명근씨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08.3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놀이 중 익사상태 빠진 초등학생 구해

포스코청암재단(이사장 김선욱)은 물놀이 중 수심이 깊은 곳에 빠져 익사 상태에 빠진 초등학생을 구하기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강물에 뛰어들어 생명을 구한 현대자동차 직원 문명근씨를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상패와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히어로즈로 선정된 문명근씨는 지난 19일 오후 2시20분께 울산시 북구 동천강에서 물놀이를 하던 초등학생이 수심이 깊은 곳에 빠져 허우적대며 “살려달라”고 외치자 119에 신고한 뒤 주저없이 강물에 뛰어들었다.

문 씨는 이미 의식을 잃고 강물 속으로 가라앉고 있던 초등학생을 신속하게 구조한 뒤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어린 생명을 구했다.

포스코청암재단은 27일 문명근씨 가족을 포항 포스코역사관에 초청하여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 상패수여식을 가졌다.

구조된 초등학생은 문씨의 신속한 조치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살신성인의 자세로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회적 귀감이 되는 공직자나 일반시민들을 적극 발굴해 의로운 행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우리사회 구성원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서로 도울 수 있는 정의로운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난 2019년 제정돼 현재까지 총 12명의 포스코히어로즈를 선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