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소규모 건축현장 가설구조물 안전사고 불시점검
국토부, 소규모 건축현장 가설구조물 안전사고 불시점검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10.12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법해위 적발 시 고발 등 엄중 조치

국토교통부(국토부)는 건설현장 사망사고 감축을 위해 12일부터 건설사고 중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고위험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지자체, 민간전문기관과 함께 불시점검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고위험 소규모 건축현장의 대부분이 지자체 인허가 사업인 점을 감안해 해당 지자체의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참여를 유도해 현장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창고, 공동주택, 공장, 근생·업무시설 등을 건축하는 소규모(공사금액 100억 미만) 공사현장 등이 주요 점검 대상이다.

국토부는 이번 점검에서 고소 작업대 등 위험시설과 안전난간 등 안전 시설물의 적정 설치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작업발판, 이동식비계, 강관비계, 거푸집 동바리, 안전난간, 낙하물방지망 등 가설구조물이 시공도서에 따라 적정하게 시공됐는지를 집중 점검한다.

점검결과 안전관리에 위법행위가 적발된 현장은 무관용 원칙에 따라 벌점 부과 등 시정명령, 공사 중지, 고발 및 영업정지 등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조치하여 건설업계에 안전관리에 대한 경각심을 높일 예정이다.

더불어 국토부는 이달 16일부터 건설현장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대국민 아차사고 신고제’를 운영할 계획이다.

안전모 미착용 근로자가 작업 중인 현장, 작업발판 등 가설시설물의 설치가 불량한 현장 등을 발견하면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www.csi.go.kr)을 통해 신고할 수 있다.

건설안전에 관심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아차사고 신고가 가능하다. 국토부는 우수 참여자를 선정해 1만 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지급할 예정이다.

올해는 매월 200여명을 선정해 총 600만원 규모의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상주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고위험 소규모 민간현장을 중심으로 꼼꼼하고 실효성 있는 점검을 실시해 안전사고 예방에 주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