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국가보훈처와 ‘국가유공자 지원사업’ 업무협약 추진
포스코, 국가보훈처와 ‘국가유공자 지원사업’ 업무협약 추진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0.11.02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70주년 기념해 국가보훈처와 국가유공자 지원사업 MOU체결

국가유공자 26명에게 로봇 의수·의족 등 첨단 보조기구 전달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하며 국가보훈처와 MOU를 체결하고 국가유공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30일 포스코센터에서 국가유공자를 대상으로 정부 예산의 손길이 닿지 않는 로봇 의수 · 의족 등 첨단 보조기구를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서에 상호 서명했다.

국가보훈처는 사업 목적에 부합하는 후보자를 추천하고, 포스코는 최종 수혜자를 선정하여 필요로 하는 첨단보조기구를 지원하는 사업을 올해부터 3년간 추진할 예정이다.

10월 30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국가유공자 지원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본 지원사업은 포스코그룹 임직원들의 급여 1%기부로 운영되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기금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이날 MOU에 이어 올해 선발된 국가유공자 26명에게 첨단보조기구를 전달했다. 이번 국가유공자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 대상자는 지난 5월 청장년층을 대상으로 온라인 서류접수, 인터뷰, 적격성 검사 및 최종 심사를 통해 선발되었다.

로봇 의수를 전달받은 나형윤씨는 “두 팔로 아이를 안을 수 있게 되어서 정말 기쁘다” 며 “함께 응원해 주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살아가겠다.” 며 소감을 전했다. 나형윤씨는 GOP 복무 중 야간 철책선 작업 시 고압전류 감전사고로 양쪽 손이 절단되고 장애인 체육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포스코는 국가유공자들을 위해 첨단보조기구 지원사업 외에도 포항과 광양에서 6.25 전쟁 참전 유공자 집수리 등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6.25 참전 16개국 용사들을 위한 감사패를 제작 후 전달하고 있다.

 10월 30일. 최정우 포스코 회장과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이 국가유공자에게 첨단보조기구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나형윤 국가유공자, 박주남 국가유공자, 최정우 포스코회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