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 ‘각자도생’ 구조관 업계, 지난해 무엇을 남겼나?
(분석) ‘각자도생’ 구조관 업계, 지난해 무엇을 남겼나?
  • 박재철 기자
  • 승인 2021.02.01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액 2,000억원 넘기는 대형 구조관사 등장 빈익빈 부익부 심화

전체 월 15만톤~18만톤 판매, 매출 중심의 영업에 수익성은 하락

부실 업체 증가 및 구조조정 통한 설비 감축에도 공급과잉 지속

유료회원으로 가입하시면 전체 기사와 사진을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