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지난해 임단협 마무리…찬성 58.2%
현대제철, 지난해 임단협 마무리…찬성 58.2%
  • 박준모 기자
  • 승인 2021.04.07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임금 동결에 합의하면서 10개월 만에 마무리

현대제철 노사가 지난해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현대제철 노조 5개 지회는 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진행된 임단협 교섭 의견일치안 찬반투표 결과 총원 7,619명 가운데 6,772명(투표율 88.9%)이 투표에 참여해 이 중 3,941명(58.2%)이 찬성해 최종 가결됐다. 지난해 6월 첫 상견례를 시작한 이후 10개월 만에 합의가 이뤄졌다. 

이번 잠정합의안에는 임금 동결을 골자로 △2호봉 정기승호 시 2만3,000원 지급 △경영정상화 상여금 150% 지급 △위기극복 특별 격려금 280만원 지급 △재래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대출금리인하 등이 포함됐다.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요구해 왔으나 현대차그룹 전체가 임금을 동결했으며 코로나19로 경영환경이 악화된 만큼 정기 승호 인상에 합의했다. 임단협 조인식은 8일 오전 11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