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50개 중소·벤처기업 해외 시장 진출 및 ESG 역량 강화 지원
포스코인터내셔널, 50개 중소·벤처기업 해외 시장 진출 및 ESG 역량 강화 지원
  • 엄재성 기자
  • 승인 2021.10.14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자상한기업 업무협약 체결
상생기금 300억원 조성하여 혁신기업 성장 위한 상생협력 활동 병행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 도약하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이사 주시보)이 신산업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한 공로를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기업’에 선정됐다.

‘자상한기업’은 전통적인 협력사 위주의 상생협력을 넘어서, 기업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 등의 강점을 미거래기업·소상공인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 역량 강화’를 위한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과 중소벤처기업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은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 역량 강화’를 위한 자상한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중소벤처기업부 권칠승 장관은 14일, 인천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옥을 방문하여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에게 ‘자상한기업’ 선정 기념패를 전달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업하고 있는 중소벤처기업 6개사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자상한 기업 선정 사유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철강, 에너지, 식량 등 종합사업회사로서 길러온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 지원에 앞장서며, 상사 최초로 ESG채권을 발행하는 등 적극적인 ESG경영을 실천하는 상생협력의 모범사례”라고 설명했다.

또한 양측은 같은 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사무총장 김순철)과 함께 ‘중소·벤처기업 해외 경쟁력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회사가 보유한 80여개의 해외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바이어 중개, 지사 설립 등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사업 인프라 조성을 돕고 미래사업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또한 해외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ESG 관련 국제 평가와 인증 대응을 위한 컨설팅을 중소벤처기업에 제공하고, 노후화한 환경·안전 설비 교체, 생산설비 자동화 등을 통해 중소기업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생산성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나아가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00억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하여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혁신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협력방안을 지속해서 발굴하기로 했다.

이러한 계획에 따라 우선 바이오헬스, 전기차 등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중소벤처기업 50개 사를 선정하여 육성하고, 실증평가와 성과분석을 거쳐 지원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동안 중소벤처기업의 수출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중소벤처기업 글로벌마케팅 포털’ 런칭을 시작으로, 법무, 재무분야 등의 전문성을 가진 임직원이 멘토링을 해주는 ‘프로보노 봉사단’ 운영, 철강 전자상거래플랫폼인 ‘스틸트레이드’ 결제지원프로그램 구축, 수출입은행/서울보증보험과 함께 수출성장자금 마련 등 다각도의 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최근에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특별회원으로 가입하여 중소·벤처기업뿐 아니라 중견기업까지 활동범위를 확장함으로써, 공생의 가치창출을 위한 굳건한 토대를 구축해 놓았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사장은 이날 간담회를 통해 “회사의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개척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 왔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ESG경영을 통해, 중소벤처기업들과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상생가치를 창출하며,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중기부 권칠승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위해 자상한기업으로 참여해주신 포스코인터내셔널에 감사드린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바이오헬스, 미래차, 백신, 신소재 등 미래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이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협력하여 K-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