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철강협회, 국제모듈러포럼 2021 개최
한국철강협회, 국제모듈러포럼 2021 개최
  • 박진철 기자
  • 승인 2021.11.2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듈러건축, 건설 생산성 획기적으로 제고할 솔루션으로 자리할 것
고강도화·경량화·고내식화 등 품질 제고로 건설산업 요구 적극 대응

한국철강협회 강구조센터(회장 김상균)가 23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모듈러 건설 비즈니스 사례와 발전 방안'을 주제로 '국제모듈러포럼 2021'을 스마트모듈러포럼(회장 박상우)과 함께 개최했다. 

포럼에는 건설 및 철강 관련 종사자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모듈러 건축과 관련한 제도 개선을 위해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허영 의원의 축사와 함께 시작됐다. 

 

 

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19로 확산된 비대면·탈현장 건설(OSC)의 대표 주자인 모듈러 건축의 최신 기술 동향을 살펴보고, 이를 확산시키기 위한 다양한 인센티브 정책 방안을 모색했다. 아울러 재난구호 주택의 모듈러 활용 방안에 대한 논의와 함께 발주자(한국토지주택공사·LH공사)와 모듈러 기업들의 생생한 목소리도 전했다. 

1부 순서로는 △중·고층 모듈러 건축기술 구축 현황(김승현 포스코A&C 팀장) △모듈러 활성화를 위한 인센티브 도입 방안(안용한 한양대ERICA 교수)을 발표하고 2부 순서에서 △재난구호 주택의 모듈러 활용 방안(이지은 LH토지주택연구원 수석연구원)이 이어졌다. 

아주대 조봉호 교수가 좌장을 맡은 패널 토론에서는 앞서 발표한 강연자들과 LH공사 고현관 공공지원건축사업단장, 범양플로이 김영택 대표, 유창이앤씨 설창우 전무, 대우건설 하태훈 수석연구원이 함께 참여하여 국내 모듈러 비즈니스 발전 방안에 대한 열띤 토론을 진행하였다. 

한국철강협회 허대영 본부장은 "모듈러 건축이 스마트 건설이라는 메가 트렌드에 맞춰 건설 생산성을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하나의 솔루션으로 자리할 것"이라면서 "철강업계는 모듈러 건축의 주요 소재인 철강재의 고강도화·경량화·고내식화 등의 품질 제고를 통해 건설산업 요구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양 업계가 함께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