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 성료
2018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 성료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09.1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만4천여명 관람, 기계산업 제조혁신 방향제시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킨텍스에서 개최된 ‘2018 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KOFAS)’이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진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 이번 전시회에는 13개국, 259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2만4,000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디지털 제조혁신(Digital Manufacturing Innovation)’이라는 슬로건 아래, 디지털산업, IT융합, 3D프린팅, 자동화기기, 제어계측기기, 금속가공기계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과 융합된 자동화기술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

  참가업체 중 아이케이 미래㈜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다양한 자동화 분야 기업들이 뛰어난 신제품을 출품해 유익한 기술교류의 장이 됐다”며 “특히 실질 구매자들의 비중이 높아 많은 계약 실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전시회를 관람한 한 바이어는 “관심 분야의 제품과 정보들을 다양하게 접할 수 있어 좋았고, 제품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부스도 많아 구매결정에 도움이 됐다”며 “타 전시에 비해 부스배치나 안내가 잘 돼 있어 관람이 수월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해외 벤더등록 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 LPR Global 초청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 제1회 설계·제조 솔루션 세미나, 기계기술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개최돼 관람객에게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벤더등록담당자 초청 수출상담회는 플랜트기자재 수요가 많은 UAE, 카타르, 쿠웨이트, 인도, 일본 등을 집중공략하기 위해 해외 EPC업체 17개사의 바이어를 초청, 국내기업 70여개사와 1:1상담을 진행했다.

  ‘디지털 제조혁신’이라는 최근 산업트렌드에 맞는 글로벌 기업을 초청해 열린 LPR Global 수출상담회는 Whirlpool, JBM Group, Aethra Group 등의 바이어를 초청, 국내 30여개사와 구매상담을 진행해 약 1,500만달러 규모의 상담이 이루어졌으며, 사전 매칭율이 80%를 상회해 상호 만족도가 높은 수출상담회가 됐다.

  한편, 기진회는 차기년도 전시회에도 기계산업을 선도하는 첨단 기술의 현장을 생생히 담을 수 있도록 국내외 신제품 및 신기술 발굴에 노력할 예정이며, 유력 바이어 유치에도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