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에서 찾는 제조업의 디지털 혁신
전시회에서 찾는 제조업의 디지털 혁신
  • 송철호 기자
  • 승인 2018.11.3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의 ‘Digital Manufacturing Fair’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진회)는 우리나라 제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내년부터 전시회의 방향성을 ‘디지털제조혁신(Digital Manufacturing Innovation)’으로 확립하고 새로운 변화를 모색한다.

  산업의 경계가 무너지고 모든 것이 데이터로 연결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내 유일의 자본재 종합전시회 ‘KOMAF(한국기계전)’와 국내 최초 공장자동화 전문 전시회 ‘KOFAS(국제자동화정밀기기전)’는 대대적 혁신을 통해 제조업의 ‘Digital Transformation’을 대표하는 전시회로 거듭난다.

  내년에는 ‘한국산업대전(Korea Industry Fair)’이라는 큰 울타리 안에서 ‘KOMAF’와 ‘MachineSoft(제조IT서비스전)’가 함께 개최돼 대한민국 최초로 ‘자본재 종합전’과 ‘IT전문전’이 동시 개최되는 새로운 역사가 시작된다.

  제조업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서는 IT 솔루션의 협력이 필수적이며 각 제조공정 및 품목별 전문관을 데이터 기반의 가치사슬로 연결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바이어를 비롯한 현장 참가업체 간 비즈니스 창출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전시회와 함께 열리는 컨퍼런스의 경우 더 이상 전시회를 도와주는 부대행사가 아닌 전시회에 반드시 필요한 핵심 콘텐츠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KOMAF & MachineSoft’ 전시회에서는 ‘MachineSoft Forum’이 개최돼 제조업체 담당자와 IT 전문가가 ‘Cobot(제조용 협업로봇)’, ‘디지털 트윈’ 등 최신 기술 트렌드를 비롯해 디지털 제조혁신과 관련된 다양한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고 함께 성장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또한 우리나라 기계산업의 심장인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KOFAS’도 ‘Digital Manufacturing Fair KOFAS(디지털제조혁신전)’로 명칭을 변경하고 제조업과 IT가 서로 연결되는 가치창출의 경연장으로 거듭날 준비를 마쳤다.

  특히 디지털 팩토리 구축과 관련한 고급 기술세미나에 대한 수요가 높은 지역인 만큼 업계가 만족할 수 있는 다채로운 내용의 컨퍼런스가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

  주최 기관인 경상남도 및 창원시도 경남 내 제조기업들의 디지털제조에 대한 이해를 돕고 스마트공장 필요성에 대한 인식 제고 등을 위해 ‘KOFAS’가 제조혁신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밖에 기진회는 국내 최초로 현장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차세대 온라인 전시 플랫폼인 ‘미리 가보는 전시회(O2O Fair : ONLine to OFFLine Fair)’를 운영해 산업전시회 자체의 디지털 혁신을 시도할 계획이다.

  이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전시를 상호 연결해 실질적인 바이어를 적극 발굴하고 효과적으로 밀착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이를 통해 완벽한 ‘Buyer-friendly’ 전시회를 구현, 출품업체의 만족도를 배가시킬 것으로 보인다.

  기진회 관계자는 ‘KOFAS’, ‘KOMAF & MachineSoft’ 전시회를 산업 간 경계의 붕괴, 연결과 융합, 변화와 혁신으로 상징되는 제조혁명 시대에 우리 제조업과 IT, 그리고 전시회와 컨퍼런스가 상호 결합해 디지털 제조혁신을 선도하는 행사로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참가업체와 참가업체, 참가업체와 바이어, 바이어와 바이어가 다 함께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오가며 함께 만들고, 나누고, 배우고, 즐기는 토탈 마케팅 & 커넥티드 플랫폼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