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2兆 규모 쇄빙LNG 사업 수주
대우조선해양, 2兆 규모 쇄빙LNG 사업 수주
  • 윤철주 기자
  • 승인 2020.10.13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선 중에서도 최고급선종
올해 수주액 목표 절반 달성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이 2조원 규모의 대형 선박 건조계약을 체결했다. 회사는 이번 수주 건으로 코로나19 이전세운 수주 목표금액의 절반 수준을 달성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복수의 유럽 선주사주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6척을 수주했다. 수주금액은 약 2조274억원으로 척당 3,380억원 수준에 달한다.

조선업계에서는 러시아가 추진 중인 대규모 LNG 프로젝트 사업에 투입될 선박으로 예상하고 있다. 러시아의 발주와 비교적 높은 척당 가격 수준(일반 LNG선에 약 3배)을 감안하면 LNG운반선 중에서도 고부가가치 선박으로 평가받는 쇄빙LNG선이 발주된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해양은 해당 선박을 거제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할 계획이다. 회사는 3척씩 나눠 각각 오는 2023년 7월과 2023년 12월까지 선박 인도를 마쳐야 한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수주 건을 포함해 LNG-FSU(액화천연가스 저장·환적설비) 2척, LNG-FSRU(초대형 액화천연가스 부유식 저장·재기화 설비) 1척, 셔틀 탱커 2척,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2척 등 총 13척을 수주했다.

현재까지 수주한 금액은 총 33억달러(3조8천억원) 수준으로, 올해 목표의 46%를 달성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기 이전 설정한 목표인 점을 감안하면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전에서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러시아와 모잠비크 프로젝트에 투입이 필요한 쇄빙LNG 수요가 충분하다”며 “올해 안으로 관련 선박 발주가 진행된다면 국내 조선사들의 연간 목표 달성도 불가능하지만은 않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