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철강업계 최초로 형강·철근 GR 인증 획득
현대제철, 철강업계 최초로 형강·철근 GR 인증 획득
  • 이형원 기자
  • 승인 2020.08.0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로 제품의 우수한 자원재활용과 친환경성 인정
GR 인증 제품은 녹색제품으로 인정되어 모든 공공기관 의무 구매
인천공장에 이어 포항, 당진 공장도 인증 획득 예정

현대제철(대표 안동일)이 철강업계 최초로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이하 국표원)으로부터 형강과 철근 제품에 대해 GR (Good Recycled Product, 우수재활용 제품) 인증을 신규 취득했다. 

현대제철은 전기로를 통해 재활용하지 않으면 폐기물이 되는 철스크랩을 주원료로 형강 및 철근 등의 제품을 연간 1,000만톤 이상 생산하고 있다. 철스크랩은 철광석, 석탄 등 다른 제강 원료 대비 CO2 및 폐기물 배출이 상대적으로 낮은 환경친환경적인 원료다. 
 

현대제철이 업계 최로로 봉형강 GR 인증을 취득했다/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업계 최로로 봉형강 GR 인증을 취득했다/사진=현대제철

이에 현대제철은 철스크랩의 재활용을 통해 제품을 생산한다는 점에서 친환경성을 인정받아 GR 인증 획득하고 지난 4일 인증서를 받았다.

현대제철은 국내 최대이자 최초의 전기로 제강사로서 전기로 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3년 당진제철소에 3개 고로 건설로 일관제철소를 완공함으로 자원순환형 제철소를 업계 최초로 구축했다. 

고로를 통해 자동차, 선박 등의 소재를 공급하고 이후 폐기된 이들 제품은 전기로 설비에 철스크랩으로 투입돼 건설 등에 쓰이는 형강, 철근 등으로 재활용된다. 

GR 인증제도는 지난 1997년 세계 최초로 국내에 도입됐으며 우수한 재활용 제품의 품질을 인증해 주는 제도이다. 자원재활용 녹색기술 개발을 통해 품질이 우수한 재활용 제품을 정부가 인증함으로써 그 수요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대제철이 업계 최로로 봉형강 GR 인증을 취득했다/사진=현대제철

특히 GR 인증 제품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녹색제품’으로, 공공기관은 이에 대한 구매 의무가 있다. 또한 공공기관이 발주한 건설 공사에 시공회사가 구매하는 사급자재의 경우에도 원칙적으로 녹색제품을 구매하도록 돼 있다. 현대제철은 이번 GR 인증 획득으로 향후 공공기관에서 추진하는 공사에 공급하는 물량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인천공장뿐만 아니라 포항, 당진의 형강, 철근 제품도 서류 심사 중에 있다. 아울러 용접 구조용 압연강재와 열간 압연강널말뚝 제품이 GR 대상으로 신규 선정됨에 따라 현재 GR 인증 취득을 준비 중이며 하반기에는 건축구조용 형강(SHN, Steel H-Beam New), 토목용 형강(SHP, Steel H-Pile)도 인증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이번 인증 획득으로 현대제철의 우수한 자원재활용과 친환경성을 인정받게 됐다”며 “GR인증 철강 제품을 통해 정부의 저탄소 녹색성장 및 자원재활용 정책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해 전기로 업계로는 처음으로 형강과 철근 제품에 대한 국내 환경부, 미국 UL 환경성적표지(EPD, Environmental Product Declaration)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현대제철이 업계 최로로 봉형강 GR 인증을 취득했다/사진=현대제철

EPD는 해당제품의 원료채취, 생산, 수송·유통,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 대한 환경영향을 계량적으로 표시하는 제도로 환경부가 2001년 소비자에게 제품생산이 환경에 미치는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하고 환경친화적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도입했다.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주 '청정구매법(2020년)' 등 주요 선진국에서는 제품 환경인증을 의무화가 강화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이러한 제도 도입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