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 마친 中 바오우, 3천6백억원 들여 電氣爐 짓는다
합병 마친 中 바오우, 3천6백억원 들여 電氣爐 짓는다
  • 송규철 기자
  • 승인 2019.09.2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오우그룹 계열사의 한 공장 내부(사진: 바오우그룹)
바오우그룹 계열사의 한 공장 내부(사진: 바오우그룹)

중국 최대 철강 기업 바오우그룹이 마안산강철·충칭강철과의 합병을 완료한 후 다음 스텝으로 전기로 건설 계획을 내놓았다.

바오우그룹은 계열사 어청강철이 21억4,000만위안(한화 약 3,600억원)을 투자해 허베이성 당양시에 연산 150만톤의 전기로와 제강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최근 밝혔다.

바오우그룹 측은 “내년 5월 착공하면 후년 4월께 신예 전기로를 가동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